뉴스

윤홍근 베이징 선수단장, 쇼트트랙 판정 관련 긴급 회견

윤홍근 베이징 선수단장, 쇼트트랙 판정 관련 긴급 회견

유병민 기자

작성 2022.02.07 2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홍근 베이징 선수단장, 쇼트트랙 판정 관련 긴급 회견
▲ 쇼트트랙 황대헌 선수

오늘(7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과 이준서가 각각 조 1위와 2위로 들어오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탈락한 상황을 두고 한국 선수단 윤홍근 선수단장이 내일 긴급 기자회견을 엽니다.

대한체육회는 "내일 오전 10시 선수단장 긴급 기자회견을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과 이준서는 조 1위와 2위를 기록하며 결승에 오르는 듯했지만 모두 레인 변경 반칙을 지적받아 실격당했습니다.

황대헌과 이준서가 실격되면서 조 3위였던 중국 선수들이 결승에 오르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또 이 경기 결승에서도 헝가리의 사올린 샨도르 류가 가장 먼저 들어왔지만 역시 레이스 도중 반칙으로 인해 실격됐습니다.

결국, 금메달 런쯔웨이, 은메달 리원룽 등 중국 선수들이 1, 2위를 휩쓸었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이기도 한 윤홍근 선수단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쇼트트랙에서 나온 일련의 판정에 대한 항의의 뜻을 밝힐 걸로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