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런쯔웨이, 쇼트트랙 1,000m 우승…홈 텃세로 훔친 금메달

中 런쯔웨이, 쇼트트랙 1,000m 우승…홈 텃세로 훔친 금메달

소환욱 기자

작성 2022.02.07 2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中 런쯔웨이, 쇼트트랙 1,000m 우승…홈 텃세로 훔친 금메달
▲ 중국의 런쯔웨이

마치 잘 짜여진 각본 같았습니다.

준결승에서 편파 판정으로 한국의 결승 티켓 두 장을 뺏은 중국이 결승에서도 홈 텃세가 다분한 판정으로 금메달을 훔쳐갔습니다.

중국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런쯔웨이는 오늘(7일) 중국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심판진은 1위로 통과한 헝가리의 사오린 산도르 류에게 페널티 2개를 부과해 옐로카드를 부여했습니다.

이날 중국 런쯔웨이와 리원룽은 준결승 1조에서 황대헌에 이어 2, 3위를 기록했는데, 심판진은 황대헌에게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이해하기 어려운 판정으로 페널티를 줬습니다.

탈락 위기에 놓였던 리원룽은 황대헌의 결승 티켓을 가져갔습니다.

이어진 2조에서는 이준서가 2위로 결승선을 끊었는데, 심판진은 이준서가 헝가리 리우 샤오앙을 제치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 반칙을 범했다며 페널티를 부여했습니다.

이준서의 탈락으로 결승 티켓은 3위로 통과한 중국 남자 대표팀 우다징이 가져갔습니다.

심판의 황당한 판정으로 중국은 1장의 결승 티켓을 3장으로 불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중국 선수 3명과 헝가리의 사오린 산도르 류-리우 샤오앙 '형제'가 겨룬 결승에서도 중국에 유리한 판정이 나왔습니다.

사오린 산도르 류는 결승선을 5바퀴 남기고 1위 자리를 꿰찼고, 결승선을 앞두고 런쯔웨이와 치열한 경쟁을 펼쳤습니다.

두 선수는 몸 싸움을 하는 가운데 런쯔웨이는 사오린 산도르 류의 몸을 손으로 잡는 플레이까지 했습니다.

심판진은 오랜 시간 비디오 판독을 했고, 오히려 런쯔웨이으로부터 반칙을 당한듯했던 사오린 산도르 류에게 페널티를 부과했습니다.

중국에 홈 어드밴티지를 잔뜩 담은 판정을 내린 심판들 덕분에 금메달은 런쯔웨이에게 돌아갔고, 은메달도 리원룽의 차지가 됐습니다.

동메달은 리우 샤오앙이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