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김승원 "윤석열, 특활비 147억 현금 사용"…국민의힘 "허위 마타도어"

민주당 김승원 "윤석열, 특활비 147억 현금 사용"…국민의힘 "허위 마타도어"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2.07 2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민주당 김승원 "윤석열, 특활비 147억 현금 사용"…국민의힘 "허위 마타도어"
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오늘(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 "검찰총장 재임 당시 특수활동비로 147억 원을 현금으로 썼다는 계산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추경안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윤 후보의 검찰총장 재임 당시 특수활동비 관련 자료를 공개하며 "사용내역 자체가 없고, 영수증도 미첨부다. 전액 현금으로 다 썼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시민단체가 그 내역을 공개해 달라고 법원에 정보공개 청구를 했고, 시민단체가 거의 승소했다"며 "윤 후보는 당시 검찰총장 업무추진비에 대해 항소를 하면서 공개를 회피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허위 네거티브"라고 비판했습니다.

선대위는 입장문을 내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당시 총장을 모해해 축출하기 위해 특활비 감찰을 지시하는 등 샅샅이 뒤지고 국회에서 검증한 사실도 있다"며 "어떠한 문제도 발견되지 않았음에도, 또다시 새로운 문제인 것처럼 꺼내 허위의 네거티브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선대위는 "이재명 후보 배우자가 업무추진비로 소고기와 초밥을 사먹는 등 공금을 유용하고, 경기도 공무원을 사적 비서로 활용하여 국고를 축내는 등 국민이 경악할 위법행위가 드러나자 물타기하려는 것"이라며 "김 의원의 주장은 허위임이 분명하다.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마타도어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