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당 실격'에 쇼트트랙 준결승 탈락…황대헌 · 이준서 '침묵'

'황당 실격'에 쇼트트랙 준결승 탈락…황대헌 · 이준서 '침묵'

소환욱 기자

작성 2022.02.07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황당 실격에 쇼트트랙 준결승 탈락…황대헌 · 이준서 침묵
황당한 실격 판정으로 준결승에서 탈락한 남자 쇼트트랙 '간판' 황대헌과 '기대주' 이준서는 할 말을 잊었습니다.

황대헌은 오늘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습니다.

심판진은 황대헌이 1위 자리를 빼앗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판정을 내렸습니다.

이어진 준결승 2조 경기에서도 이준서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습니다.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2조 이준서

이준서가 헝가리 사오린 산도르 류와 접촉 과정에서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황대헌은 경기 뒤 "나중에 할게요"라는 말만 남기고 믹스트존을 빠른 걸음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판정 때문에 졌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준서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판정에 대한 의견 등을 묻자 이준서는 취재진을 향해 말없이 고개를 숙인 뒤 통로를 지나갔습니다.

한국 선수들은 2,000m 혼성 계주에서 박장혁이 넘어져 예선 탈락한 뒤에도 묵묵부답으로 믹스트존을 빠져나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