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선 탈락에 울어버린 최민정 "500m,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예선 탈락에 울어버린 최민정 "500m,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소환욱 기자

작성 2022.02.07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예선 탈락에 울어버린 최민정 "500m,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서 최민정이 레이스 도중 넘어져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최민정의 주 종목은 1,000m와 1,500m입니다.

500m는 최민정이 잃을 것 없이 도전하는 종목이었습니다.

그러나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 앞에 선 최민정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주 종목인 1,000m와 1,500m에 나서는 각오의 말을 부탁하자 최민정은 "준비가 잘 됐다고 생각했는데, 아쉬움이 큰 것 같다"며 500m에서 탈락한 소감부터 말했습니다.

이어 "속도나 컨디션에는 크게 이상이 없는 것 같아서 다른 팀원과 같이 잘 준비했는데…, 빙질에는 크게 이상이 없는 것 같은데…"라고 한 뒤 더는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여자 500m는 한국 쇼트트랙이 유독 약한 모습을 보여온 종목입니다.

한국은 이 종목에서 한 번도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더 잘하고 싶었느냐는 질문에 최민정은 말없이 눈물만 글썽였습니다.

최민정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주변에서도 많이 도와주셨는데…"라고만 말하고 자리를 떴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