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차피 쟤 안 죽음"…클루씨 안지민에 쏟아진 '악플' 보니

"어차피 쟤 안 죽음"…클루씨 안지민에 쏟아진 '악플' 보니

SBS 뉴스

작성 2022.02.07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차피 쟤 안 죽음"…클루씨 안지민에 쏟아진 악플 보니
여고생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에 출연했던 클루씨 안지민이 악성 댓글로 인한 고충을 고백했습니다.

어제(6일) 유튜브 채널 '딩동댕대학교'에는 클루씨 멤버 안지민이 출연했습니다. 영상에서 안지민은 마음의 타박상을 크게 입었다고 밝혔는데, 앞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방영 당시 클루씨는 안무 창작 미션에서 배틀 상대 크루에게 우스꽝스러운 안무를 줘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은 바 있습니다.

"어차피 쟤 안 죽음

이에 대해 안지민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보니 욕심이 과해졌고, 과열되면서 페어플레이가 되지 않았다"고 해당 논란에 대한 속내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원래 자책도 많이 하고 자존감이 낮은 편인데, 제가 왜 그랬을까 싶어 스스로 너무 많이 실망했다. 체형, 얼굴 등 인신공격을 비롯한 무차별적인 악성 댓글이 많아지니까 자존감이 한없이 내려갔다"고 당시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심지어 악플러들은 '이러다 애 죽겠다. 그만하라'며 악성 댓글을 말리는 댓글에도 '어차피 쟤 안 죽는다'는 답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고통을 털어놓으며 안지민은 "댓글 때문에 사람이 죽을 수가 있구나 싶었다. 저희가 잘못한 거에 대해 인정하고 비판을 받아들이는 것도 저희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무차별한 댓글은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어차피 쟤 안 죽음

또 안지민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도 '혹시 여기에도 나에게 악플을 단 사람이 있지 않을까', '나한테 뭘 던지면 어떡하지' 이런 생각이 들었다. 길을 가는 사람이 손가락질하면서 '쟤가 걔야' 이렇게 말할까 두려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진 우울증 검사에서 안지민은 '최근 2주간 기분이 가라앉거나 우울하거나 희망이 없다고 느꼈다'는 항목에 "거의 매일 있었다. 사실 댓글도 그렇고 사람의 시선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아니잖나"고 답했고, '나 자신과 가족을 실망시켰다고 생각했다'는 항목에는 "그 생각이 매일 든다. 내가 이걸 하는 게 맞나. 가족들에게 피해가 되는 게 아닌가 많이 생각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어차피 쟤 안 죽음
"어차피 쟤 안 죽음

우울증 검사 결과 대부분의 항목에서 높은 수치를 보인 안지민은 그럼에도 "제 인생의 1순위는 춤이다. 춤출 때 너무 행복하다"며 춤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습니다. 끝으로 그는 "불필요한 비난에 지나치게 영향받지 말고, 내가 좋아하고 집중해야 하는 것만 보면서 앞으로 나아가라"는 조언을 받아들였고, 열정적인 '퇴장 댄스'를 추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람은 누구나 실수하고 후회하는걸요? 스걸파에서 춤추는 지민님을 보면서 너무 행복했어요. 앞으로도 당당하고 멋진 댄스 기대하겠습니다", "악플은 쳐다보지도 말고 좋아하는 춤 맘껏 즐기길 바란다", "어른도 실수하는데 아직 미성년인 학생에게 너무 가혹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지민 양이 택한 길을 꿋꿋이 걸어가길 응원합니다" 등 훈훈한 응원 댓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사진='딩동댕대학교' 유튜브, 안지민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