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진영 무관 통합"…윤석열 "노동 시간 유연화"

이재명 "진영 무관 통합"…윤석열 "노동 시간 유연화"

김형래 기자

작성 2022.02.07 19:18 수정 2022.02.08 14: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진영을 가리지 않는 통합 정부를 꾸리겠다고 오늘(7일) 밝혔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업종에 따라서 주당 52시간 근무를 유연하게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내용은 김형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등 전직 장·차관급 고위공직자 104명으로 구성된 국정연구포럼 출범식에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는 진영을 가리지 않고 유능한 인재들로 통합 정부를 구성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잘한 것은 승계하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잘못된 것은 시정해 가면서 새로운 것은 더할 것입니다. 그래서 진화된 민주 정부를 만들어낼 것입니다.]

어제 김종인 국민의힘 전 총괄선대위원장을 만난 이 후보는 오늘 이상돈 전 국민의당 의원과도 만나면서 외연 확장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대한상공회의소 특별강연에서 노동시간 유연화를 강조했습니다.

연평균 주당 52시간 근무를 유지하는 선에서 업종과 노사 합의에 따라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적용하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스타트업이나 작은 기업의 경우는 일이 몰려 들어올 때와 또 다소 적을 때 인력을 대체하고 하기 어렵기 때문에 작은 기업일수록 더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윤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에는, "배제하지 않겠다"는 말로 가능성의 문을 열어젖혔습니다.

반면 안 후보는 윤 후보를 비롯한 국민의힘 측의 단일화 공개 언급에 '진정성이 없다'며 평가절하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어제는 또 아니라고 그랬다가 오늘은 또 된다고 그랬다가, 그리고 또 이런 문제는 공개적으로 말한다는 자체가 저는 진정성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국민연금 재정 고갈을 막기 위해 보험료 인상과 공무원 등 특수연금 통합을 공약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더 이상 보험료율 인상을 미룰 수 없습니다. 미래 세대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는 국민연금 재정에 대한 우리 세대의 책임을 높여야 합니다.]

여야 대선후보 4명은 오는 11일 저녁에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하는 TV토론에서 두 번째로 맞붙을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김남성,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