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픔 딛고 쇼트트랙 개인전 '메달 사냥'…대진표는 험난

아픔 딛고 쇼트트랙 개인전 '메달 사냥'…대진표는 험난

하성룡 기자

작성 2022.02.07 19:20 수정 2022.02.07 1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잠시 뒤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개인전이 펼쳐집니다. 이틀 전 첫 메달이 걸려있던 혼성계주는 아쉽게 마무리했지만, 오늘(7일) 여자 500m와 남자 1,000m에서 우리 대표팀의 선전이 기대되는데, 대진표는 만만치 않습니다. 

베이징에서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선수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 독려하며 개인전 대비에 매진했습니다. 

여자 선수 중 유일하게 500m 예선을 통과한 최민정은 스타트 연습에 집중했고 맨 뒤에서 선수들을 추격하는 훈련까지 다양한 시나리오를 그리며 결전에 대비했습니다. 

4년 전 평창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비디오 판독으로 실격돼 눈물을 쏟았던 아픔을 씻겠다는 각오입니다. 

[최민정/쇼트트랙 올림픽 대표 : 한국이 (여자 500m에선) 좀 많이 약한 모습이 있었는데 저도 준비가 어느 정도 되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좋은 모습 보일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대진표는 만만치 않습니다. 

최민정은 평창올림픽 500m 금메달리스트인 이탈리아의 폰타나, 부담스러운 중국의 장위팅과 첫판부터 맞붙습니다. 

1,000m에 3명이 출전하는 남자 선수들 대진도 험난합니다. 

한국 쇼트트랙 올림픽대표 선수들

황대헌은 우승후보인 헝가리의 류사오준과, 박장혁은 중국의 에이스 우다징과 같은 조에 편성됐습니다. 

이 종목 세계기록을 보유한 황대헌은 예선부터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한 만큼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다는 각오입니다. 

[황대헌/쇼트트랙 올림픽대표 : 아직 한 종목 끝났고, 네 종목 좀 더 가다듬고, 마지막에 웃는 자가 진짜 웃는 거잖아요.] 

개인전 메달을 향한 우리 태극전사들의 힘찬 질주가 잠시 후 시작됩니다. 

한국 쇼트트랙 올림픽대표 선수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우기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