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화, 20세 딸 결혼 소식에 뭉클 "장모가 된 나, 곧 할미각"

김정화, 20세 딸 결혼 소식에 뭉클 "장모가 된 나, 곧 할미각"

SBS 뉴스

작성 2022.02.07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화
배우 김정화가 오랫동안 후원했던 아프리카 소녀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김정화는 7일 자신의 SNS에 "2009년도 6살 아그네스를 처음 만나 27살의 저는 엄마가 되었고 2013년도 10살이 된 아그네스에게 아빠를 선물해 주었습니다. 2021년 성인이 된 아그네스는 저의 후원은 끝났지만 여전히 저의 딸로 남아있습니다. 2022년 20살의 천사 같은 아그네스가 이제 진짜 성인이 되어 어제 결혼을 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9년 전 촬영한 김정화와 유은성의 웨딩화보였다. 두 사람 사이에는 김정화가 '딸'이라 지칭한 아프리카 우간다의 소녀 아그네스도 함께 있었다. 직접 낳은 딸은 아니지만 오랫동안 후원을 이어오며 '엄마와 딸' 사이로 지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다른 사진은 숙녀가 된 아그네스가 남편과 함께 밝게 웃고 있는 모습이었다. 김정화가 결혼할 당시 10살이었던 소녀가 어엿한 숙녀가 돼 결혼 소식을 전한 것이다.

김정화는 "곁에서 함께하지 못한 속상함이 너무 큽니다. 코로나가 괜찮아 지면 바로 사위 보러 달려가렵니다"라며 "장모가 된 나. 곧 할미각. 기대됨. 달려가고파서 엉덩이 들썩들썩. 축하해. 내 딸. 보고 싶다. 아그네스"라며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한 아쉬움을 축하 메시지로 대신했다.

김정화는 지난 2013년 작곡가 유은성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