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故김인혁 애도 후 악플에 시달린 홍석천 "너희들은 살인자" 분노

故김인혁 애도 후 악플에 시달린 홍석천 "너희들은 살인자" 분노

SBS 뉴스

작성 2022.02.07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석천 김인혁
방송인 홍석천이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홍석천은 7일 자신의 SNS을 통해 "악플다는 인간들은 글 이해력도 없는 거냐. 무슨 아웃팅이고 무슨 고인 모독이냐"라며 자신을 향한 악플에 황당해 했다.

앞서 홍석천은 SNS을 통해 평소 친분이 있던 프로배구 선수 김인혁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것에 슬퍼하며 고인을 애도했다. 그는 "말 한마디 하기 힘든 요즘 그 비겁함에 또 한 명의 동생을 지키지 못했다"라고 자책하며 "나와 다르다는 이유 하나로 사람을 공격하고 차별하고 죽음으로 몰고 가는 사람들의 잔인함은 2022년 지금 이 땅에서 매일 벌어지고 있다. 나는 어디에 서 있어야 하는 걸까. 나는 정말이지 무능하다. 김인혁 선수의 명복을 빈다"라고 전했다.

그런데 홍석천이 올린 SNS 글에 대해 일부 누리꾼은 악플을 달았다. 홍석천이 캡처해 공개한 악플에는 "고인 욕보인 거다", "고인 되자마자 아웃팅 당함", "강제 아웃팅이냐" 등의 비난이 담겨 있다.

이런 악플을 접한 홍석천은 "다르다는 말 뜻이 동성애자라는 게 아니라 보통이 생각하는 남자 배구선수와는 조금 다른 자기표현 방법때문에 온갖 악플과 스트레스를 견뎌야 했던 인혁이의 아픔을 얘기한 건데. 이제 나를 공격하네"라며 황당해 했다.

이어 "커밍아웃하고 22년동안 수많은 악플을 견뎌왔는데 이젠 나도 좀 할말은 해야겠다"라며 "악플러들 니들은 살인자야. 이젠 참지 못하겠다. 고인과 고인 가족을 더 힘들게 하지 말고. 이제 그만해라 경고한다. 인혁이가 그동안 어떤 일들을 당했는지 얼마나 힘들어했는지 모르면 잠자코 입다물고 있어라"고 분노했다.

홍석천은 또 "니들 손끝에서 시작된 칼날에 그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어 나갔는지 난 분명히 기억할 거다"라며 "그 칼날이 니들 자신을 찌르게 되는 날이 올 거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악플러들 니들은 살인자야"라고 일침했다.

한편 김인혁은 지난 4일 오후 3시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생전 김인혁은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