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스라엘 중환자 · 사망자 급증…"부스터삿 효과 감소 가능성"

이스라엘 중환자 · 사망자 급증…"부스터삿 효과 감소 가능성"

김정우 기자

작성 2022.02.06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스라엘 중환자 · 사망자 급증…"부스터삿 효과 감소 가능성"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백신 모범국'으로 평가받았던 이스라엘에서 최근 코로나19 중환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dpa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는 자국 내 입원 중인 코로나19 중환자가 1천229명으로, 기존 기록인 지난해 1월 26일의 1천185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보건부에 따르면 인구 900만 명 수준인 이스라엘에서 100만 명당 하루 사망자 수는 최근에는 5명 수준으로 늘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 알파 변이 유행 당시 최고 기록 6.98명에 근접했습니다.

이스라엘은 2020년 말 서둘러 백신 보급에 나서 한때 세계 최초로 집단면역에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한때 세계 최고였던 이스라엘의 백신 접종률은 현재 백신 후발국들에 따라잡혀 중간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높은 접종률에 비해 60세 이상 연령층의 접종률은 90%에 못미치는 등 취약층의 백신 접종률은 기대 이하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염력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하는 상황에서도 이스라엘 당국이 밀접접촉자를 격리하지 않는 등 방역 제한을 완화하고 있는 것도 최근의 상황 악화와 관련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평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