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서양 바다 뒤덮은 청어 사체 10만 마리…어선 실수? 고의?

대서양 바다 뒤덮은 청어 사체 10만 마리…어선 실수? 고의?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6 14:30 수정 2022.02.06 14: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서양 바다 뒤덮은 청어 사체 10만 마리…어선 실수? 고의?
프랑스 앞바다에서 청어가 무더기로 폐사한 채 발견되면서 당국이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6일(현지시간) 로이터, A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해양 보호 단체인 시셰퍼드에 따르면 대서양 프랑스 남서쪽 비스케이 만에서 청어가 집단 폐사한 채 바다 위에 떠 있는 것이 발견됐습니다.

청어는 대략 10만 마리로 추정됐습니다.

언론들은 청어 사체 더미의 모습이 바다에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하다고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아니크 지라르댕 프랑스 해양부 장관은 "현장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경위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폐사한 청어는 지난 3일 대형 어선인 'FV 마르기리스'에서 조업 도중 쏟아져 나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어선은 네덜란드 소유의 초대형 저인망 트롤선입니다.

어선 측은 예상보다 큰 물고기가 잡히는 바람에 그물에 구멍이 뚫리면서 본의 아니게 청어들이 바다로 방출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시셰퍼드는 어선에서 선호하지 않는 어종을 고의로 쏟아낸 불법 폐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저인망 어선 등에 엄격한 정책을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저인망 트롤선은 그물로 해저 바닥까지 훑어 바닷속 생물을 한꺼번에 남획한다는 점에서 해양 생태계를 파괴한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