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병석 "중국에 한복 논란 입장 표명…고유문화 상호 존중돼야"

박병석 "중국에 한복 논란 입장 표명…고유문화 상호 존중돼야"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2.06 1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병석 "중국에 한복 논란 입장 표명…고유문화 상호 존중돼야"
박병석 국회의장은 오늘(6일) "한복은 우리의 대표적 문화로 자부심과 자신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한중간에) 상호 고유문화가 존중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박 의장은 이날 베이징특파원단과 가진 온라인 간담회에서 베이징올림픽 개회식 한복 등장 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의장은 전날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2시간 반 동안 회담과 만찬을 하면서 "(한복과 관련해) 한국에서 진행되는 논란과 우려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리 상무위원장은 관계 부처에 (한국 입장을) 전달하고, 한국의 관심을 고려하라고 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장은 "한복이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라는 것을 의심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우리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당당하고 건설적으로 중국 각급 당국과 건설적 소통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박 의장은 "중국 14억 인구 가운데 1억 2천만 명가량이 소수민족이고 한족을 제외하면 55개 민족이 소수 민족"이라며 "그러한 관점에서 상호 문화에 대한 이해와 존중이 필요하다"고 부연했습니다.

개회식에서 중국의 각 소수 민족을 표현하는 차원에서 조선족을 대표하는 복식으로 한복이 등장한 맥락을 이해할 필요도 있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박 의장은 "다양성에 대한 이해 증진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절감했고, 그런 관점에서 문화 콘텐츠의 전면적 개방이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