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요 대기업 상반기 신입 · 경력 채용 스타트…가열되는 인재 쟁탈전

주요 대기업 상반기 신입 · 경력 채용 스타트…가열되는 인재 쟁탈전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6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주요 대기업 상반기 신입 · 경력 채용 스타트…가열되는 인재 쟁탈전
주요 기업들이 이달부터 올해 상반기 신입 및 경력사원 채용을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반도체, 배터리 등 국내 대기업들이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분야를 중심으로 우수한 인재를 모시려는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는 모습입니다.

또한 5대 그룹 중 삼성만 정기 공채를 유지하고 다른 기업들은 수시 채용을 진행하는 가운데 총수들이 정부에 약속한 청년고용 확대가 어느 정도로 이뤄질지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오늘(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3월 중순 상반기 3급(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채용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예년대로라면 3월 말까지 지원서를 받고 4∼5월 중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 5∼6월 면접을 거쳐 7월 중 최종 합격자가 발표됩니다.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삼성고시'라고도 불리는 GSAT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상반기부터 온라인으로 치러지고 있습니다.

삼성은 지난해 8월 향후 3년간 4만 명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중 1만여 명을 첨단 산업 위주로 고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와 바이오 등 미래 성장 동력 분야에서 채용 규모가 예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전자는 또한 현재 반도체 부문 경력 사원을 뽑고 있습니다.

이달 17일까지 서류를 접수하는데 전체 경력직 채용 규모도 예년보다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SK하이닉스도 이달 중 신입 및 경력 채용에 들어갑니다.

이번에 모집하는 인원은 수백 명 선이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K하이닉스는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 뒤 해마다 연간 1천여 명을 신규 채용해 왔습니다.

올해는 반도체 업황 개선과 설비 투자 등을 고려해 예년보다 채용 규모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SK하이닉스는 앞서 지난달 28일 작년 실적 발표 당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미국 낸드 자회사 솔리다임 출범, 이천 M16 팹 본격 가동 등 미래 신성장 동력 준비를 위해 채용 규모를 예년보다 늘리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세계 반도체 시장을 이끄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비슷한 시기에 채용에 나서면서 반도체 업계의 '인력 쟁탈전'은 한층 가열될 전망입니다.

SK그룹은 연간 6천여 명 수준으로 계획했던 신규 채용 규모를 9천여 명으로 확대해 3년간 2만 7천여 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지난해 10월 밝힌 바 있습니다.

LG전자는 이달 또는 3월 중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LG그룹이 2020년 하반기부터 계열사 조직별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 가운데 주요 계열사들은 대학교 학사 일정에 맞춰 신입 채용을 진행합니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석·박사, LG이노텍 등은 대졸 신입 사원 채용을 진행 중입니다.

경력사원 채용 역시 전자, 배터리, 통신 등 여러 계열사에서 대대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LG는 지난해 휴대폰 사업에서 철수하고, 또 LX그룹이 계열분리돼 떨어져 나갔으나 채용은 더 확대해 올해부터 연간 약 1만 명씩 3년간 3만여 명을 고용한다는 방침입니다.

현대차그룹도 향후 3년간 3만 명을 직접 채용하고, 1만 6천여 개 일자리는 인재 육성과 창업 지원 등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주요 기업의 인재 채용 확대는 점차 회복되는 채용시장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입니다.

코로나19로 한때 채용 시장이 위축됐으나, 지난해부터는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 채용공고는 174만 115건으로, 2020년(109만 7천396건)보다 58.6% 증가했습니다.

제조·화학 채용 공고가 전체의 27%로 가장 많았고 의료·제약·복지(14%), IT·웹·통신(13%)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아울러 대기업들이 수시 채용으로 전환함에 따라 경력직 수요가 더욱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해 경력직 채용 공고는 2019년과 비교해 26% 늘어난 반면 신입 채용 공고는 9%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업계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됨에 따라 안전 분야 전문가 채용 수요도 한층 커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주력 사업과 신성장 사업을 모두 확대하려는 대기업들은 직접 채용, 대학 학과 연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인재 채용 및 양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와 함께 최근 성과급 이슈 등으로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도 대기업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커지는 분위기"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