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필사의 구조에도…' 32m 우물에 빠진 모로코 5세 아이 숨져

'필사의 구조에도…' 32m 우물에 빠진 모로코 5세 아이 숨져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6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깊이 32m 우물에 빠진 5세 아동이 사고 4일 만에 우물 밖으로 나왔지만 결국 숨졌다고 외신들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모하메드 6세 모로코 국왕은 이날 오후 왕실 성명을 통해 5세 소년 라얀 어람이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소년의 부모에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모로코 북부 쉐프샤우엔주 타모롯에 살던 라얀은 지난 1일 아버지가 보수작업을 하던 우물에 빠졌습니다.

이날 라얀은 노란색 담요를 덮은 채 우물 밖으로 실려 나왔습니다.

구조 당국은 라얀을 발견한 직후 사망 판정을 내렸다고 DPA통신은 전했습니다.

라얀이 우물에 빠지게 된 경위는 아직 불분명합니다.

라얀이 빠진 우물의 입구 직경이 45㎝에 불과해 구조대가 바로 진입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 구조대는 우물 옆의 토사를 아이가 있던 32m 깊이까지 수직으로 파내고, 이곳에서 다시 우물 벽 쪽으로 수평 방향으로 굴을 뚫는 방식으로 구조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이날 구조대가 소년이 있던 장소 80㎝ 앞까지 접근하는 데 성공했지만, 토사 붕괴의 우려로 굴착 작업이 시간당 20㎝ 속도로 천천히 이뤄져 생환을 기다리는 이들을 애타게 했습니다.

구조대는 라얀이 구조될 때까지 쓸 수 있도록 산소와 물 등을 우물 안으로 계속 내려보냈지만 라얀은 살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앞서 라얀의 안타까운 사고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세계인의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구조 현장 주변에 수천 명이 몰렸고, 일부는 노숙까지 하며 구조대원을 격려하고 라얀의 무사 구조를 기원했습니다.

모로코는 물론 인근 알제리의 소셜미디어 이용자들도 닷새간 '라얀 구조'(Save Rayan)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