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물에 빠진 모로코 5세 아이, 4일 만에 결국 숨진 채 구조

우물에 빠진 모로코 5세 아이, 4일 만에 결국 숨진 채 구조

고정현 기자

작성 2022.02.06 0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우물에 빠진 5세 아동이 사고 4일 만에 밖으로 끌어 올려졌지만 사망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현지 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사고 현장에서 소년이 노란색 담요를 덮은 채 우물 밖으로 끌어 올려진 장면이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소년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모로코 북부 쉐프샤우엔주 타모롯에 살던 라얀은 지난 1일 아버지가 보수작업을 하던 우물에 빠졌습니다.

라얀은 우물 약 32m 밑으로 빠졌지만 우물의 입구 직경이 45㎝에 불과해 구조대가 진입할 수 없었습니다.

구조대는 우물 옆의 토사를 아이가 위치한 32m 깊이까지 수직으로 파내고, 이곳에서 다시 우물 벽 쪽으로 수평 방향으로 굴을 뚫어 아이를 구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