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블룸버그, '러시아, 우크라 침공' 대형 오보

블룸버그, '러시아, 우크라 침공' 대형 오보

고정현 기자

작성 2022.02.05 2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블룸버그, 러시아, 우크라 침공 대형 오보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 국가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블룸버그 통신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됐다는 대형 오보를 냈습니다.

현지 시간 4일 뉴욕포스트 등은 이날 오후 4시께 블룸버그 통신 홈페이지 첫 화면의 최신 기사란에 '실시간: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이라는 제목의 속보가 게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이를 목격한 러시아의 국제 정치 분석가인 올가 로트만에 따르면 이 제목의 기사를 클릭하자 '내부 서버에 오류가 발생해 요청을 수행할 수 없다'는 페이지로 연결됐습니다.

그러다 30여 분만에 기사 목록에서 문제의 기사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로트만은 트위터에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제목의 기사가 약 30분 이상 게재됐다가 결국 내려갔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라고 썼습니다.

이후 블룸버그 통신은 실수로 미리 제작해 놓은 기사가 노출됐다고 공지하고 독자에게 사과했습니다.

통신은 홈페이지에 "회사는 (우크라이나와 관련해) 여러 시나리오를 두고 제목을 준비했고 이 중 하나가 부주의하게 오후 4시께 홈페이지로 송고됐다. 이런 오류를 보여 상당히 유감스럽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러시아 크렘린궁도 블룸버그의 실수를 그냥 지나치지 않았습니다.

가뜩이나 최근 미국 언론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위한 구실을 만들려고 우크라이나가 먼저 공격하는 가짜영상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스푸트니크 통신에 "이제 가짜뉴스라는 말 대신 '블룸버그 뉴스'라는 말을 쓸 것이다. 그렇게 하더라도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오보 사태는 미국·영국·유럽 국가들이 끝없이 공격적인 성명을 낸 탓에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상황이 얼마나 위험해졌는지를 보여주는 완벽한 사례"라면서 "또한 이런 메시지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훌륭한 예시도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