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스트리아 백신 접종 의무화 시행…벌금 486만 원

오스트리아 백신 접종 의무화 시행…벌금 486만 원

고정현 기자

작성 2022.02.05 2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스트리아 백신 접종 의무화 시행…벌금 486만 원
오스트리아가 극심한 진통 끝에 현지시간으로 5일부터 18세 이상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백신 의무화 법은 지난달 20일 의회를 통과해 이번 달 4일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서명을 거쳐 이날 발효됐습니다.

어기면 최대 3천600유로(약 486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팽팽한 찬반 대치 속에서도 유럽에서 처음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것으로,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들이 앞다퉈 방역을 완화하는 것과 반대되는 움직임입니다.

독일에서는 백신 의무화 방안을 놓고 격렬한 논쟁이 이어지는 중이며, 이탈리아와 그리스 등지에서는 고령층에만 백신을 의무화했습니다.

오스트리아가 이같이 나홀로 초강수 행보를 보이는 것은 백신 접종률이 좀처럼 올라가지 않는 분위기 때문입니다.

전체 인구 906만 명 가운데 백신 미접종자는 150만 명 정도로 추산됩니다.

접종률로 보면 3일 기준 69% 정도로, 서유럽에서는 가장 저조한 나라 중 하나입니다.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60% 정도가 찬성해 여전히 반대 목소리가 거센 상황입니다.

지난해 11월 백신 의무화 방안이 처음 등장했을 때 수만 명이 거리로 나와 과격한 조치라며 저항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00만 명을 넘어섰으며, 최근에는 하루 확진자가 3만 명씩 쏟아져 나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