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후유증 '브레인 포그', 알츠하이머병 신호일 수도"

"코로나19 후유증 '브레인 포그', 알츠하이머병 신호일 수도"

김영아 기자

작성 2022.02.05 1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 후유증 브레인 포그, 알츠하이머병 신호일 수도"
코로나19 후유증이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컬럼비아대 의대 연구에서 코로나19 사망자의 뇌 조직에서 알츠하이머병 환자와 똑같은 리아노딘 수용체 결함이 확인된 것입니다.

이 발견은 코로나19의 주요 후유증으로 보고된 '브레인 포그'의 원인을 설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브레인 포그는 지속해서 머리가 멍하고 생각과 표현이 분명하지 못한 증상을 말합니다.

집중력 저하, 기억력 감퇴, 피로감, 우울 등이 함께 나타나는데 그냥 두면 치매로 이어질 위험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사망자의 심장과 폐뿐 아니라 뇌에서도 결함이 생긴 리아노딘 수용체가 발견됐다면서 이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사진=미국 NIAID(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