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바마 부부, 코로나 가짜뉴스 방치 논란 스포티파이 떠나나

오바마 부부, 코로나 가짜뉴스 방치 논란 스포티파이 떠나나

정명원 기자

작성 2022.02.05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바마 부부, 코로나 가짜뉴스 방치 논란 스포티파이 떠나나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업체 스포티파이가 코로나19 백신 음모론을 퍼트리는 인기 팟캐스트를 방치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가 스포티파이를 떠나 다른 플랫폼과 계약을 할 것이란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자신들이 설립한 '하이어 그라운드 오디오'에서 팟캐스트 시리즈 제작을 조건으로 스포티파이와 3년 동안 1억 달러, 1천199억 원을 받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부터 미국 간판 록가수 브루스 스프링스틴과 함께 8개 에피소드로 구성된 팟캐스트를 진행하고 있고, 미셸 오바마는 2020년 7월 첫 번째 손님으로 남편인 오바마 전 대통령을 초대한 팟캐스트를 선보였습니다.

텔레그래프는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스포티파이의 더딘 발전 속도에 실망하고 있으며,다른 플랫폼과 새로운 계약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특히 최근 스포티파이는 코로나19 백신 음모론을 퍼트리는 것을 방치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코미디언 출신 조 로건은 자신이 진행하는 인기 팟캐스트에서 코로나19 백신 음모론을 퍼트리고 있고, 이에 반발해 포크록 가수 닐 영은 자신의 음원을 스포티파이에서 빼달라고 공개 요청했습니다.

포크록의 대모로 불리는 조니 미첼 등 다른 음악인들도 닐 영을 지지하며 스포티파이 보이콧에 나섰고, 이 업체와 팟캐스트 계약을 한 영국 해리 왕자 부부도 백신 음모론이 퍼지는 것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그러나 다니엘 에크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는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어쩔 수 없다"며 조 로건의 팟캐스트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는 사원들을 상대로 로스앤젤레스 본사에서 연 타운홀 미팅에서 "조 로건이 말한 내용 중에는 나도 동의하지 않거나 매우 불쾌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많다"면서도 "그는 회사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스포티파이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