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시아에 힘 실어준 중국…'나토 확장 중단' 촉구

러시아에 힘 실어준 중국…'나토 확장 중단' 촉구

백운 기자

작성 2022.02.04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에 힘 실어준 중국…나토 확장 중단 촉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치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며 중·러 밀월 관계를 과시했습니다.

로이터와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양국은 오늘(4일)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베이징 조어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러시아가 지속적으로 미국 등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에 요구해온 나토의 동진(확장) 중단을 촉구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내놨습니다.

양국은 공동성명에서 "어느 나라도 다른 나라의 안보를 희생시켜가며 자신의 안보를 확보할 수 없고 그렇게 해서도 안된다"며 "나토는 냉전 시대의 이데올로기적 접근을 포기하고 다른 나라들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존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미를 고리로 전략적 밀월 관계를 유지해온 두 정상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또 한 번 의기투합함으로써 미국과 중·러 사이의 대치선이 더욱 분명해진 셈입니다.

러시아는 나토에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국가들의 나토 가입을 배제하고 인근 국가에 공격 무기를 배치하지 않는다는 보장을 담은 안전보장 협정을 요구하는 문건을 미국에 전달했고, 미국은 서면 답변에서 러시아의 핵심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대신 군축이나 긴장 완화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한 상태입니다.

양국은 또 공동성명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군사 블록과 기타 블록을 만드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지난해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 안보 동맹) 동맹을 결성하고 올해부터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IPEF)을 본격 추구하기로 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모두 미국이 전략적 경쟁을 벌이는 중국을 타깃으로 삼은 행보입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또 미국의 세균전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세계가 새로운 격변기에 접어들면서 인류사회가 많은 도전에 처했다면서 "중·러 쌍방은 서로 본국의 핵심 이익을 수호하는 것을 굳게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신화 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상호 주권, 안보, 발전 이익을 지지하며, 외부 간섭과 지역 안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국제 전략적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중·러 간 높은 수준의 상호 신뢰가 각 분야 협력의 성과로 이어지도록 하자면서 디지털 경제, 교통 인프라 연계를 통한 유라시아 물류 유통 원활화, 글로벌 공급망 안정과 관련한 양국 간 협력과 에너지 분야 전략적 협력 강화를 제안했습니다.

천연가스 분야 대형 협력 프로젝트의 안정적 추진, 신에너지 협력 확대도 제안했습니다.

아울러 시 주석은 양국 간 재정·금융정책 소통을 심화해 금융 리스크 통제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습니다.

이는 향후 미국과의 갈등 심화 시 불거질 수 있는 중국과 러시아를 대상으로 한 미국발 금융 제재 등에 대비하는 측면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양국의 전면적인 전략적 협력 심화는 두 나라의 발전을 돕고, 공동의 이익을 수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화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중국과의 더욱 긴밀한 전략적 의사소통과 협력을 통해 상호 주권과 영토 보전을 지지하길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러시아가 100억 ㎥ 규모의 천연가스를 매년 극동지역에서 중국에 공급할 새로운 계약을 준비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오늘이 절기상 입춘(立春)임을 의식한 듯 "오늘 우리의 '신춘 회합'은 반드시 양국 관계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보도된 외신 사진에 따르면 두 정상은 취재진 앞에서 마스크를 벗은 채 포즈를 취했습니다.

양국 당국자들과 함께 정식 회담을 할 때도 다른 배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두 정상은 마스크를 벗은 채 대화했습니다.

두 정상은 당초 오찬을 겸한 회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푸틴 대통령의 베이징 도착이 늦어지면서 예정보다 늦게 회담이 시작됐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대면 외교 활동을 사실상 중단한 시 주석이 외국 정상과 직접 만난 것은 약 2년 만입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 2년간 영상회담과 전화 통화 등으로 빈번하게 소통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