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넉 달째 물가 3%대 '고공행진'…석유류 16.4% 올랐다

넉 달째 물가 3%대 '고공행진'…석유류 16.4% 올랐다

전연남 기자

작성 2022.02.04 20:21 수정 2022.02.04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소비자 물가가 3%대 상승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기름값과 외식비,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폭이 큽니다.

전연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셀프 주유소, 기름 값이 크게 오르자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유소를 찾아온 차들로 북적거립니다.

지난달 소비자 물가는 3.6% 오르며 넉 달째 상승률 3%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휘발유 12.8%, 경유는 16.5% 오르는 등, 석유류 물가가 16.4% 오르며 소비자 물가 상승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축수산물 가격도 크게 올랐습니다.

수입쇠고기는 24.1% 돼지고기가 10.9% 올랐고, 달걀 15.9%, 배추 56.7% 딸기는 45.1% 올랐습니다.

[안경희/서울 강서구 : 딸기가 많이 올라야 1만 5천 원이었거든, 그게 2만 원이에요. 지금 사려다가 많이 뺐어요.]

지난해 말까지 상승률 1%대를 보이며 비교적 안정적이었던 전기 가스 수도료마저 2.9% 올랐고, 외식비는 5.5% 상승했습니다.

집세는 2.1% 올랐는데, 이 가운데 전셋값은 2.9%가 올라 2017년 8월 이후 오름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운선/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 석유류 가공식품 등 공업제품과 축산물 과실 등 농축수산물 가격이 오름세를 지속한 가운데 개인 서비스 가격이 외식을 중심으로 오름세가 확대되면서 (물가가 상승했습니다.)]

국제 유가 상승세와 공급망 차질 등으로 인해 당분간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걸로 보이는 가운데, 정부는 유류세 인하 연장을 검토하고 농축수산물 품목 수급 관리에 나서는 등 선제적인 물가 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미,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