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타고 썩고…지난해 폐기된 화폐 쌓으면 에베레스트산 15배

불타고 썩고…지난해 폐기된 화폐 쌓으면 에베레스트산 15배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4 1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불타고 썩고…지난해 폐기된 화폐 쌓으면 에베레스트산 15배
지난해 4억 장이 넘는 화폐(지폐+주화, 장 단위로 통일)가 훼손 또는 오염돼 공식적으로 폐기 처리됐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4일) 공개한 '손상화폐 폐기·교환 실적'에 따르면 작년 폐기된 손상화폐는 모두 4억352만 장, 액면가로는 2조423억 원어치에 달했습니다.

가로로 이으면 총 길이가 5만262㎞(지폐 4만8천919㎞+주화 1천343㎞)로 경부고속도로(416㎞)를 60차례 왕복할 수 있고, 쌓으면 에베레스트산(8천848m)의 15배에 이르는 높이(13만3천967m)입니다.

작년 폐기 화폐 규모는 2020년(6억4천256만 장)과 비교해 1년 새 37.2%(2억3천904만 장) 줄었습니다.

현금 외 지급수단 확산,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지폐 환수가 특히 부진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입니다.

화폐 종류별로는 지폐(은행권) 3억4천419만 장(액면가 2조366억 원)과 주화(동전) 5천933만 장(57억3천만 원)이 폐기됐습니다.

지난해 손상 지폐 가운데 교환이 이뤄진 대표적 사례를 보면, 서울에 사는 조 모 씨는 시장 화재로 탄 지폐 1억445만 원을 정상 지폐로 바꿨고, 청주의 김 모 씨는 모친이 땅속에 보관하다 습기로 썩은 지폐 4천275만 원을 교환했습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