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값 상승률 작년 1위는 인천…지난 20년간 누적 1위는 서울

집값 상승률 작년 1위는 인천…지난 20년간 누적 1위는 서울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3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집값 상승률 작년 1위는 인천…지난 20년간 누적 1위는 서울
지난해를 기준으로 20년간 집값 상승률 1위 지역이 누적 기간에 따라 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3일) 부동산R114 시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적으로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34.52% 오른 인천이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5년(2017∼2021년), 10년(2012∼2021년)으로 기간을 넓히면 각각 111.77%, 168.42% 상승한 세종시가 전국에서 주택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15년(2007∼2021년)을 기준으로 하면 부산시가 191.20%, 20년(2002∼2021년)으로 기간을 확대하면 서울시가 419.42%의 상승률로 각각 1위를 기록했습니다.

단기 오름폭은 인천과 세종시가 높았다고 볼 수 있지만, 15년 이상의 장기 보유 관점에서는 서울과 부산의 상승률이 더 높았다는 의미입니다.

R114는 "가격 기준점을 어느 시점에 놓고 평가하느냐에 따라, 또 개인별로 매입 시기가 언제인가에 따라 고평가·저평가의 판단이 달라진다"며 "주택이 평균적으로 10년가량 보유하는 자산인 점을 고려할 때 단기적인 시각보다는 5년 이상의 장기적인 관점에서 내 집 마련 여부를 고민하고 진입 시점을 저울질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