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남기 "집값 과도한 상승분 조정 필요…하향 안정세 가속 전망"

홍남기 "집값 과도한 상승분 조정 필요…하향 안정세 가속 전망"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3 0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남기 "집값 과도한 상승분 조정 필요…하향 안정세 가속 전망"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3일) "그동안 주택가격이 과도하게 상승했던 부분에 대한 일정 부분의 하향 조정과정은 필요하다고 보며, 이런 방향 아래 정책 기조를 계속 견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 정부 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최근의 공급 확대, 심리 진정, 금리 추이, 글로벌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시장 하향 안정세는 더 속도를 낼 전망"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1월 4주 부동산 시장에서 수도권 아파트가 2019년 8월 이후 2년 5개월 만에 매매가격 상승세를 멈췄고, 서울 아파트는 2020년 5월 이후 1년 8개월 만에 0.01% 하락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부동산 가격 하락 추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그간의 정책 기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입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매매시장과 관련해 "서울, 대전, 대구, 세종 등 광역 단위 하락을 비롯해 기초 단위로는 전국 조사대상 176개 지방자치단체 중 하락 지자체 수가 54개까지 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특히 실거래는 작년 12월 말 전국 아파트 거래에서 5채 중 4채가 이전 신고가 대비 하락했다"며 "1월 들어서는 강남, 서초, 성동, 일산 등 다수 지역에서 1억 원 이상 하락한 거래 사례가 지속적으로 포착되는 등 그 체감의 폭이 더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민간 매수우위지수는 22주 연속 하락하며 2008년 6월 이후 최장기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전세시장에 대해서도 "매매가 하락, 매물 누적 등으로 1월 4주 수도권이 하락 전환하고 서울도 상승세를 종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특히 갱신계약 비중이 확대되고 신규 임차 수요는 감소함에 따라 강남, 양천 등 1천 세대 이상 대단지를 중심으로 매물 소화 기간이 1개월을 상회하고 계약 체결을 위해 호가를 지속 조정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또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 설문조사에 따른 전문가 집단과 한은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에 따른 서울 거주자 모두 과반이 올해 주택가격의 하락을 전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