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항서 감독 '매직'에 베트남 총리 '세뱃돈'으로 격려

박항서 감독 '매직'에 베트남 총리 '세뱃돈'으로 격려

권종오 기자

작성 2022.02.02 1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항서 감독 매직에 베트남 총리 세뱃돈으로 격려
베트남 축구의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리를 따낸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총리까지 나서 대표팀을 격려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B조 8차전에서 중국을 3대 1로 제압했습니다.

박 감독의 지도 아래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한 베트남은 이날 전까지 7연패를 당해 본선 진출이 불발된 상황이었지만, 중국을 꺾고 값진 첫 승리를 만들어냈습니다.

베트남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거둔 첫 승리이며, 중국과 A매치에서 이긴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더 나아가 동남아시아 국가가 최종예선에서 승리한 것도 베트남이 처음이라고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 등은 전했습니다.

태국이 2002년과 2018년 최종예선에 올랐으나 각각 4무 4패, 2무 8패로 승리가 없었습니다.

설날 전해진 낭보에 팜 민 찐 베트남 총리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찐 총리는 베트남 선수들이 상대의 골망을 흔들 때마다 환호했고, 경기 뒤에는 그라운드에서 선수단을 격려했습니다.

베트남 뚜오이째는 "경기 직후 찐 총리가 그라운드로 내려가 코치진과 선수들에게 축하를 건넸고, 선수단 전원에게 '세뱃돈'(Lucky money)을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찐 총리는 "이번 승리는 대표팀이 설날 베트남 국민에게 보내는 선물"이라며 "정부와 베트남 국민을 대표해 코치진과 선수들의 헌신에 감사드린다. 나라를 위해 열심히 싸워줬다"고 말했습니다.

박 감독은 선수들과 응원을 보내준 베트남 국민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습니다.

그는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음력으로 새해 첫날이자 동남아시아 팀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첫 승리를 거둔 날이다. 처음으로 베트남이 중국을 이겼다"며 "선수들과 이 경기를 응원해준 베트남 국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최선을 다해 승리했지만, 계속해서 이기길 바라는 것은 '욕심'이다. 단순히 승리가 아니라 선수들의 노력을 평가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베트남축구협회(VFF)와 2023년 1월 말까지 계약을 연장한 박 감독은 이 자리에서 "남은 기간 베트남 축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다짐을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