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야구 KIA, 코로나19 관련 3명 스프링캠프 합류 지연

프로야구 KIA, 코로나19 관련 3명 스프링캠프 합류 지연

김형열 기자

작성 2022.02.01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KIA, 코로나19 관련 3명 스프링캠프 합류 지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코로나19 여파로 선수 3명의 합류를 미루고 스프링캠프를 시작했습니다.

KIA는 1일 전라남도 함평 KIA 챌린저스 필드에서 2022시즌을 대비한 첫 훈련을 했습니다.

하지만, 1군 스프링캠프 명단에 포함된 외국인 선수 1명과 국내 선수 2명은 훈련장에 오지 못했습니다.

1월 말에 입국한 해당 외국인 선수는 자가 격리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이 나왔는데, 현재 특이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 선수 1명도 자가 진단 키트로 한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와 1일 캠프 합류가 불발됐습니다.

또 다른 국내 선수 1명은 가족 중 확진자가 나와 선제적으로 격리를 시작했습니다.

이 선수는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일단 훈련에 합류하지 않고 격리하기로 했습니다.

외국인 선수와 가족이 확진된 국내 선수는 변수가 없다면 2월 5일, 팀 훈련에 합류할 계획이고,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선수는 치료와 격리를 마친 뒤에 합류합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