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프랑스 '북핵 · 미사일 폐기' 성명…북 "명백한 적대행위"

일본-프랑스 '북핵 · 미사일 폐기' 성명…북 "명백한 적대행위"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2.01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일본과 프랑스가 북핵·미사일 폐기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북한은 "명백한 적대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일본-프랑스 외교·국방장관 회의에서 "자위적인 국방력 강화조치를 걸고 들며 유엔 안보리의 대조선 제재 결의 이행을 운운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국가의 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한 자위권행사의 일환"이라며 "어떤 나라에도 위협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프랑스에 대해서도 "형세를 모르고 분별없이 처신하다가는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일본과 프랑스는 지난달 20일 화상으로 연 2+2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움직임에 대해 검증 가능한 형태의 폐기를 목표로 한다고 의견을 모았으며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