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우크라 철수' 재권고…"모든 방법으로 즉각 출국"

미, '우크라 철수' 재권고…"모든 방법으로 즉각 출국"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1.30 1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우크라 철수 재권고…"모든 방법으로 즉각 출국"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관이 러시아의 침공 우려를 이유로 자국민에게 우크라이나를 떠날 것을 다시 한번 권고했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주우크라이나 미국대사관은 오늘(30일) "러시아 군사 행동의 위협이 증가하면서 우크라이나의 안보 상황은 예측이 불가능하고 예고 없이 악화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크라이나 내 미국 시민은 상업용 혹은 개인 교통수단 등 모든 가능한 방법으로 즉각 출국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 대사관은 육로 출국이 가능한 경로로 폴란드, 슬로바키아, 헝가리, 루마니아, 몰도바 등을 열거했습니다.

앞서 미 대사관은 지난 26일에도 우크라이나 내 미국인의 즉각적인 출국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미 국무부 역시 지난 23일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철수 명령을 내리고, 비필수 외교관에 대해선 자발적으로 출국할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에 있는 모든 미국인에게 우크라이나를 떠나라고 권고했습니다.

영국, 독일, 호주, 캐나다, 일본도 우크라이나 주재 외교관 일부와 그 가족을 철수했습니다.

이에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외국 사절의 철수가 위기를 조장할 수 있다며 외교관 철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그제 기자회견에서 "외교관들은 선장과 같다"며 "그들은 침몰하는 배에서 마지막으로 떠나야 한다. 우크라이나는 타이타닉호가 아니다"고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병합한 러시아는 지난해 연말부터 우크라이나 접경에 약 13만 명에 달하는 병력을 배치한 상태입니다.

서방은 러시아가 조만간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할 수 있다고 보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을 늘리고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군을 동쪽으로 이동 배치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