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캐나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협상 복귀 촉구"

캐나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협상 복귀 촉구"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1.30 0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캐나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협상 복귀 촉구"
캐나다가 새해 들어 잇따르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북한에 협상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캐나다 외교부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캐나다는 1월 27일 있었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이는 국제적·지역적 평화와 안보에 직접적 위협을 제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북한은 올해 들어 10발의 미사일을 시험했고 대부분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라며 "국제적 의무에 대한 북한의 노골적 무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라는 거듭된 제안에 반응을 보이기를 촉구한다"며 "대화와 외교는 역내 모든 이들의 안보와 안정, 번영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캐나다는 북한에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CVID)를 향한 구체적 조치를 촉구한다"며 "캐나다는 북한의 도발적 행위를 억제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를 강화하는 국제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유럽연합(EU)과 독일, 스웨덴 등도 성명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한편 대화로의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EU는 성명에서 '북한이 포괄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방식으로 WMD와 탄도미사일,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하는 목표에 전념한다'는 표현을 썼고, 독일과 스웨덴도 CVID에 준하는 문구를 사용했습니다.

CVID는 북한이 거부감을 보이는 용어로,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완전한 비핵화'라는 용어를 주로 써왔으나 지난 20일 일본과 공동으로 낸 성명에는 "북한의 핵무기와 다른 WMD, 모든 사거리의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과 시설의 CVID에 강력히 전념한다"는 표현이 들어갔습니다.

북한과의 정상외교에 나섰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 행정부는 CVID를 목표로 내세웠다가 북한의 거부감을 감안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반면, 일본은 줄곧 CVID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새해 들어 연달아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롯한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는데,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규탄하면서도 외교적 접근에 전념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