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룟값 1년 반 새 3배 급등…아프리카 식량 위기 심화

비룟값 1년 반 새 3배 급등…아프리카 식량 위기 심화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1.29 2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적 비룟값 급등에 아프리카 식량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영세농들은 대체로 수입 비료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비료 가격은 지난 18개월 새 3배나 올라 많은 농민이 올해 비료 구매를 포기할지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 성장 잠재력의 3분의 1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비료 사용을 못 하면 1억 명을 먹이기에 충분한 3천만t의 곡물 생산이 잠재적으로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는 세계에서 비료 살포가 가장 낮은 지역인데, 헥타르(ha) 당 비료 사용량이 글로벌 평균은 110㎏인데 이 지역 평균은 12㎏에 불과합니다.

비료를 못 써 곡물 생산이 줄면 식량 안보를 위협하고 정치적 안정성까지 흔들릴 수 있습니다.

이 지역 국가들은 식료품 가격이 이미 기록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수입을 더 늘려야 할 처지입니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 2천만 명 이상이 이미 기아선상에 내몰려 있습니다.

지난해 가스 가격이 치솟으면서 비룟값이 올랐고, 비용 상승으로 공장들이 문을 닫고 생산자들이 수출 규제까지 도입하면서 공급난이 더욱 가중됐습니다.

미국 내 비료 가격은 좀 안정됐으나 아프리카의 주요 공급원인 유럽과 중동의 가격이 아직 수그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