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31일 합의…오늘 추가 논의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31일 합의…오늘 추가 논의

유수환 기자

작성 2022.01.29 0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어젯(28일)밤 늦게까지 실무회담을 열어, 이재명 윤석열 대선후보 간 첫 양자토론을 모레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토론 주제와 방식, 장소 같은 세부 사항은 오늘 추가 회담을 거쳐 정하기로 했습니다.

유수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 첫 양자 토론이 설 하루 전인 모레 열립니다.

양측 TV토론 협상단장인 민주당 박주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어젯밤 국회에서 실무협상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박주민/민주당 의원 : (31일에 양자토론은요?) 하는 것으로는 지금 얘기가 된거고요.]

다만 토론회 날짜에만 합의했을 뿐 토론 방식과 주제, 중계 방식 등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고, 오늘 오후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성일종/국민의힘 의원 : 서로 의견들과 대안들을 내놨으니까, 그러한 세부적인 것들을 양측이 놓고 더 토론을 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어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양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정의당은 선거운동 기회균등 보장을 해치는 거라고 비판했고, 국민의당은 법원의 결정 취지를 무시한 '담합행위'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양자토론과 별도로 여야 4당 후보들의 TV 토론은 다음 달 3일, 지상파 방송사 주관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그동안 국민의힘이 '양자토론 먼저'를 요구했지만, 윤 후보가 "양자와 4자 토론 전부 다 적극 임하겠다"고 전향적인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어젯밤 민주당, 국민의힘 양당 회동에서도 '4자 토론'에 대한 논의가 일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제기한 4자 TV 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은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