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조선인 징용 현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

일본, 조선인 징용 현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

김석재 기자

작성 2022.01.28 1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조선인 징용 현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
일본 정부가 오늘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제 징용 노동자와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로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는 한일 관계에 새로운 악재가 추가됐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오늘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추천과 관련해 "올해 신청해서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재 실현에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내각의 검토 과정은 한국 정부의 반발과 심사 탈락 가능성 등을 고려한 추천 보류 기조에서 강행으로 바뀐 겁니다.

일본 정부는 추천 시한인 다음 달 1일 각의를 열고 승인 절차를 거쳐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보내게 됩니다.

앞으로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회의회가 현지 조사를 포함한 약 1년 반 동안의 심사를 거쳐 내년 6~7월에 사도 광산의 등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는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는 이유로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에 강력 반대하고 있어 한일 외교전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일본은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막기 위해 반대 국가가 있으면 심사를 중단하고 대화를 하도록 한 유네스코 심사 제도 도입을 끌어냈습니다.

그 후속조치로 세계문화유산 등재도 신청 전 당사국 간 대화를 촉구하는 지침이 지난해 채택된 점이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판단에 추천을 유보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아베 신조 전 총리를 비롯한 집권 자민당 강경 보수파가 추천 강행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결국 기시다 총리가 자민당 내 최대 파벌 수장으로 복귀한 아베의 압력에 굴복한 모양새입니다.

한국의 반발에 굴복해 추천을 보류하면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자민당 내 우려의 목소리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