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무기 적응 완료…"금빛 설 선물 기대하세요"

신무기 적응 완료…"금빛 설 선물 기대하세요"

이성훈 기자

작성 2022.01.28 21:12 수정 2022.02.02 2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 설상 종목의 희망 이상호 선수가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자신 있게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평창 때보다 4cm 긴 새 보드에 적응이 끝났다며 금메달을 목표로 잡았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대회전에서 한국 설상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의 역사를 쓴 이상호 선수가 베이징 올림픽을 앞둔 공개 훈련에서 더 빠르고 경쾌한 질주를 선보이며 영광 재현을 다짐했습니다.

올 시즌 월드컵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포함해 메달 4개를 따내며 랭킹 1위로 올림픽에 나서는 이상호의 목표는 분명합니다.

[이상호/스노보드 국가대표 : 지금까지 충분히 성적으로 증명이 됐기도 하고 컨디션도 좋은 상태이기 때문에 개인적인 목표는 금메달로 잡고 있고요.]

올림픽 시즌에 대비해 종전보다 4cm 긴 186cm의 보드를 신무기로 장착했는데 속도를 올리고 회전 궤적을 크게 만들면서 탁월한 성과를 냈습니다.

[이상호/스노보드 국가대표 : (새 보드 적응에) 5개월에서 6개월 정도가 걸린 듯한데요, 어느 정도 완벽하게 적응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마무리 훈련장인 횡성 코스에도 만족감을 드러냈습니다.

비교적 완만한 베이징 올림픽 코스보다 훨씬 가파른 횡성 코스를 질주하며 자신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이상호/스노보드 국가대표 : 더 하려고 하기보다는 제가 할 수 있는 것만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설 선물로 메달 하나 가져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