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총장이 전화로 반려 지시…"이례적" "정당한 절차"

[단독] 총장이 전화로 반려 지시…"이례적" "정당한 절차"

홍영재 기자

작성 2022.01.28 20:30 수정 2022.01.28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네이버를 비롯한 경기도 성남시에 있던 기업들과 프로축구단인 성남FC 간의 후원금 의혹을 놓고 지난해 성남지청 수사팀이 금융정보분석원에 자료를 요구하려 했지만, 대검찰청이 반려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성남지청장에게 직접 반려 지시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영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기업들이 성남FC에 160억 원을 후원하는 과정에 성남시의 특혜가 있었는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자체 수사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40억 원을 후원한 네이버가 성남FC에 직접 후원금을 내지 않고 한 사단법인을 거쳐 후원한 경위를 들여다보고 있었습니다.

얼마 전 사표를 낸 박하영 차장검사가 이끌던 검찰 수사팀은 지난해 7월 금융정보분석원 FIU에 네이버 후원금 관련 금융 자료를 요청하기로 하고 대검에 의뢰했습니다.

대검은 절차적 문제가 있다며 반려했는데, SBS 취재 결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박은정 성남지청장과 통화해 직접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검은 "적법 절차 준수 차원에서 검찰총장의 일선 청에 대한 당연한 수사지휘권 행사이며 반드시 수행해야 할 책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한 검찰 관계자는 "금융 자료 요청은 통상적인 경우 총장에게 보고도 되지 않는 실무적인 사안"으로 "반려되는 경우도 드문 데다, 특히 총장이 직접 반려 지휘를 하는 건 이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후원금의 자금 흐름 분석 문제는 성남지청 내 박 지청장과 박 차장검사 사이 이견의 핵심이었습니다.

박은정 지청장은 수사 무마 논란에 대해 "수사팀과 견해 차이가 있어 자신과 수사팀의 검토 의견을 그대로 기재해 수원지검에 보고하려고 준비하던 중에 박 차장검사가 사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경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