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87%가 코로나 후유증 겪는데, 지원 약속은 '감감'

[단독] 87%가 코로나 후유증 겪는데, 지원 약속은 '감감'

정다은, 김덕현 기자

작성 2022.01.28 20:16 수정 2022.01.29 0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에서 코로나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람이 61만 명입니다. 그런데 조사 결과, 생각보다 훨씬 많은 사람이 완치된 뒤에 긴 시간 동안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약속했었던 지원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저희가 단독 입수한 정부 연구용역 보고서 내용을 정다은 기자, 김덕현 기자가 함께 전해드립니다.

<정다은 기자>

지난해 4월 코로나에 걸렸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40대 김 모 씨, 퇴원 후 9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휴직 상태입니다.

[김 모 씨/코로나19 후유증 경험자 : 전신 통증이랑 열감 때문에 직장에 나가서 일할 정도의 몸이 전혀 안 되고… 상체가 뜨겁고 하체는 차가워요. 지금도 더워서 반팔을 입고 있거든요. 위에는 덥고 밑에는 춥고요.]

어디서, 어떤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 알 수 없어 이 병원 저 병원을 돌아야 했습니다.

[김 모 씨/코로나19 후유증 경험자 : 어느 과를 가야 할지 정확히 몰라서 계속 돌고 돌아서 신경과랑 정형외과 협진을 해서 혈관 초음파를 찍어서 피가 역류한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김 씨는 자신의 증세를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정부 의뢰를 받아 코로나19 완치자 47명을 길게는 2년까지 관찰·조사했습니다.

완치 1년 뒤 한 번이라도 후유증을 경험한 사람이 87%나 됐습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이 후유증을 겪은 것입니다.

피로감이 57.4%로 가장 많았고, 운동 시 호흡 곤란 40.4%, 탈모 38.3%, 가래 21.3% 순이었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 이하는 주로 피로감을, 40·50대는 피로감과 함께 호흡기 증상과 탈모를, 60대 이상은 호흡기 관련 후유증이 많았습니다.

폐 기능은 퇴원 직후 정상치의 58%까지 떨어졌는데, 완치 1년 뒤에는 대부분 정상치에 가깝게 회복됐습니다.

하지만 폐가 굳는 폐섬유화는 완치 2년 뒤에도 검사 대상 34명 중 7명에게서 발견됐습니다.

격리 치료 중 느낀 우울감은 완치 후 대부분 사라졌지만, 코로나19를 떠올릴 때마다 정신적 고통을 겪는 현상, 즉 '외상후스트레스'는 퇴원 후 시간이 지날수록 경험하는 사람들이 늘었습니다.

---

코로나19 병동

<김덕현 기자>

[윤태호/당시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2021년 3월 17일 중대본 브리핑) : 정부는 코로나19를 이겨낸 완치자들께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지난해 3월 정부 발표입니다.

완치자들이 어떤 후유증을, 얼마나 겪는지 조사한 뒤 이를 근거로 치료비 등을 지원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지자체에도 세부 지침을 내려보냈는데, 이것이 바로 그 지침입니다.

완치자 치료비에 적용되는 건강보험 본인 부담률을 한시적으로 낮추는 방안도 담겼습니다.

그럼 10개월이 지난 지금 상황은 어떨까요?

지난해 9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여성 A 씨.

완치 후 넉 달이 지났지만, 탈모와 두통, 어지러움 등 각종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A 씨/코로나19 후유증 경험자 : 보건소도 전화하고 1339도 전화하고 그러는데 거기서는 그냥 '병원 가보세요. 건의함 거기다가 올려보세요.' 병원비 같은 거 보조가 되냐 그랬더니 그런 거는 없대요.]

후유증의 근본 원인을 찾기 어려워 개별 증세를 줄이는 약을 먹는 것이 전부입니다.

[A 씨/코로나19 후유증 경험자 : 차라리 결과가 어디 안 좋다 해서 그걸 치료를 빨리해버렸으면 좋겠다. 그 생각이 들더라고요, 솔직히.]

정부가 밝혔던 완치자 지원은 전무합니다.

취재 결과, 질병관리청은 정부 발표 후 7개월이 지난 지난해 10월에서야 완치자 1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후유증 조사를 고려대에 의뢰했습니다.

최종 완료까지는 1년 정도 걸릴 전망인데, 이후에는 지원 규모와 방식 등 후속 논의도 거쳐야 합니다.

복지부 산하 국가트라우마센터 등이 일부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신체적 후유증이 아닌, 심리 상담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국내 코로나19가 시작된 지 2년. 누적 감염자 79만 3천여 명에, 완치자도 60만 명을 넘었습니다.

정부가 지금이라도 확인된 후유증을 폭넓게 인정하고,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김용우, 영상편집 : 이승열·이승희·박지인,​​​​ 자료제공 :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실, CG : 강유라·김정은·이연희, VJ : 오세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