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TV 토론 신경전 마무리?…국힘 "양자 토론 수용 환영"

TV 토론 신경전 마무리?…국힘 "양자 토론 수용 환영"

엄민재 기자

작성 2022.01.28 17:20 수정 2022.01.28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 후보 간 토론 방식을 놓고 논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지상파 방송토론 실무회담 결과 2월 3일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양자 토론과 4자 토론 제안을 수용해준 것을 환영한다며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8일) 오후에 있었던 지상파 방송토론 실무회담 결과, 민주당은 2월 3일 저녁 8시에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국민의힘에서 참석하지 않은 회의였던 만큼 4자 토론 참여를 확답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앞서 민주당이 양자 토론과 4자 토론 제안을 모두 수용해준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곧바로 실무협상을 하자고 요청했습니다.

오늘 늦은 시간이라도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제기한 양당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면서, 지상파 방송사들은 여야 4당에 오는 31일과 2월 3일 대선 후보 다자 TV토론을 제안했습니다.

이후 국민의힘은 31일에 "별도의 양자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는데, 민주당은 "일단 수용하겠다"고 밝히고 같은 날로 논의 중인 다자 토론도 하자고 요구해 신경전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양당의 합의에 따라 31일 별도 토론이 가능해진 상황에 대해서는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선거법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민주주의 부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