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설날이 영어로 Chinese New Year? 이름 바꿉시다"

[Pick] "설날이 영어로 Chinese New Year? 이름 바꿉시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1.28 11:19 수정 2022.01.28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가오는 '설' 영문 표기를 'Lunar New Year'로 바꾸는 캠페인을 여러분들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전 세계에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널리 알리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설 영문 표기를 '중국설'(Chinese New Year)에서 '음력설'(Lunar New Year)로 바꾸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서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글 캘린더 등 여러 곳에서 설을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하고 있다며, 이는 최근 설 연휴를 앞두고 해외에 거주 중인 한인들이 제보를 해왔다고 전했습니다.

(왼) 구글 캘린더에 설날을 '중국 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한 모습. (오) 지난해 유엔이 발행한 설날 기념 우표에서 '중국 음력 설(Chinese Lunar Calendar)'로 표기한 모습.

이에 서 교수는 "서구권 주요 도시의 차이나타운에서는 설날을 맞아 큰 행사가 진행 되어 왔고, 이로 인해 뉴스의 한 장면으로 많이 소개가 되어 'Chinese New Year'로 인식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라며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된 배경에 대해 설명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설날이 중국만의 명절이 아닌 한국, 베트남, 필리핀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이기에 'Lunar New Year'로 바꾸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한편 최근 서방의 영어권 국가에서도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설날 당일 중계된 뉴스에서 "Happy Lunar new year. 감사합니다"라고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공식 사이트에는 같은 방식으로 나라별 설 인사를 올려놓았습니다.

캠페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설이 영어로 이렇게 표기되는 줄은 몰랐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해외에 거주 중인데, 주변에서 Chinese new year 라고 하면 저도 꼬박꼬박 Lunar new year 라고 해주고 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