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지대지 전술유도탄 발사"…25일 발사도 뒤늦게 보도

北 "지대지 전술유도탄 발사"…25일 발사도 뒤늦게 보도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2.01.28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어제(27일) 발사한 미사일이 지대지 전술유도탄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25일 순항미사일 발사 사실도 뒤늦게 공개했습니다.

안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어제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들이 목표섬을 정밀 타격했으며, 상용 탄두의 폭발 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또,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한 사실도 뒤늦게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해 발사를 진행했다면서, 2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이 9천137초, 2시간 32분 17초를 날아 1천800㎞ 계선의 목표 섬을 명중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9월 발사한 장거리순항미사일의 성능 개량을 위해 이번 발사를 한 것으로 보이는데, 지난해 9월에는 7천580초를 비행했다고 밝혔던 만큼, 비행거리가 더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발사들에는 군수공업부 일꾼들과 국방과학원 지도간부들이 참석했다고 밝혀, 김정은 총비서는 참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총비서가 군수공장과 대규모 채소 온실 건설 예정지를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총비서의 군수공장 시찰은 2019년 6월 자강도 일대 군수공장 시찰 이후 2년 8개월 만입니다.

김 총비서는 군수공장 노동자들에게 "당의 혁명 위업을 강위력한 첨단 무장으로 옹위해나갈 일념"을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