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16,096명 또 '최다'…"설 이동 자제 당부"

신규 확진 16,096명 또 '최다'…"설 이동 자제 당부"

박수진 기자

작성 2022.01.28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 6천96명으로 또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습니다. 정부는 내일(29일)부터 시작하는 설 연휴가 오미크론 유행의 규모를 결정짓는다며 불필요한 만남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 6천96명 발생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래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해외 유입 202명을 제외한 1만 5천894명이 국내 감염 환자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4명 줄어 316명으로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사망자는 24명 발생해 지금까지 6천678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재택 치료를 받고 있는 코로나19 환자는 전날보다 7천700여 명 증가한 5만 627명입니다.

광주와 평택 등 일부 지역 선별진료소에서 먼저 시행 중인 신속항원 검사는 내일부터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설 연휴 이후부터는 동네 병원과 의원들도 코로나 검사와 진료에 참여합니다.

정부는 내일부터 시작되는 닷새 간의 설 연휴가 오미크론 유행의 규모를 결정짓는 변수가 된다며 불필요한 만남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불가피하게 가실 경우에도, 출발 전과 귀가 후에는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고, KF-80 이상 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립니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설 연휴 기간 실내 취식이 금지되고 포장만 허용됩니다.

선별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은 연휴 동안 진료를 유지합니다.

어제 하루 31만여 명이 코로나19 3차 백신을 맞아 접종률은 51.4%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