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스로 협력, 노하우 전수…코로나 대응 시작한 동네 병원

스스로 협력, 노하우 전수…코로나 대응 시작한 동네 병원

박수진 기자

작성 2022.01.28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미크론 변이로 환자 수가 폭증하면서, 정부는 동네 의원에서 검사와 진단뿐 아니라 재택 치료자 관리까지 맡아 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 정부 세부지침이 모호한 상황이라 일부 동네 병원들은 스스로 협력체계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박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의 한 이비인후과.

다음 달 7일부터 코로나 재택치료 환자 비대면 진료를 시작합니다. 

[이용섭/코로나 재택치료 의원 원장 : 한 5명부터 시작을 하고 점차 10명, 그 이상으로 또 늘려갈 계획입니다.]

신속항원검사는 당장 시행하기는 어렵지만, 정부 지침이 확정되는 대로 기존 수액실을 검사실로 바꿔 진행할 예정입니다. 

인력 사정으로 24시간 모니터링과 야간 진료는 부담인데, 정부 지침은 모호하다 보니 코로나 진료에 참여하기로 한 동네 병원끼리 해결책을 마련 중입니다. 

[이용섭/코로나 재택치료 의원 원장 : 10개 기관이 돌아가면서 순환 당직을 지금 세우고 있습니다. 환자가 더 늘어나면 20개, 30개 기관으로 늘어날 수가 있고요.]

코로나 환자를 더 잘 진료하기 위해 코로나 전담병원에도 이른바 SOS를 쳤습니다. 

빠른 시간 안에 안정된 진료가 가능하도록 전담 병원에 노하우 전수를 요청한 것입니다. 

[김석연/서울의료원 의무부원장 : 이 증상이 과연 병원으로 바로 와야 되는 상황인지 아니면 집에서 약을 드시면서 조금 지켜봐야 되는 상황인지, 그런 요령을 저희가 전수해드릴 수 있다는 거죠.]

동네 병원들이 가장 곤란해하는 야간 응급 환자 진료도 지역 2, 3차 병원과 핫라인 구축으로 부담을 덜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김석연/서울의료원 의무부원장 : 자치권을 가지고 저희가 약간의 병상을 운영할 수 있으면 급할 때 바로 환자를 그 핫라인을 통해서 이송할 수 있으면 당연히 환자를 위해서도 좋고요.]

코로나 환자 진료가 지역 의료 체계로 넓어지는 만큼, 정부 중심의 일률적 지침보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유연하게 수용하는 게 중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