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천선수촌에 또 확진자…하계 종목 '조기 퇴촌'

진천선수촌에 또 확진자…하계 종목 '조기 퇴촌'

권종오 기자

작성 2022.01.28 0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베이징올림픽 준비에 한창인 진천선수촌에서 선수들과 접촉이 잦은 직원 한 명이 추가 확진돼 비상이 걸렸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일단 하계종목 선수들의 조기 퇴촌을 지시했습니다.

그제(26일)까지 3명의 확진자가 나왔던 진천선수촌에서 어제 또 한 명의 대한체육회 직원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요, 특히 이 확진자는 종목을 가리지 않고 선수들과 자주 접촉하는 직원이어서 불안감을 고조시켰습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체육회는 일단 진천에서 훈련 중이던 하계 종목 선수와 지도자 300여 명을 조기 퇴촌시키기로 했습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 : 선수 쪽에서 퍼지면, 이게 전파되면 막을 수가 없잖아요? 어차피 일요일 날 나갈 거라 2~3일 먼저 당겨서 나가는 것 권고했지요.]

현재 선수촌에는 쇼트트랙과 여자 컬링 선수단 29명만 남아 베이징 올림픽에 대비한 막바지 훈련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다행히 아직 선수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훈련장엔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스피드스케이팅과 피겨 선수들은 태릉에서, 설상과 썰매 종목 선수들은 평창에서 철저한 방역 속에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데, 우리 선수단은 오늘부터 종목별 일정에 따라 베이징으로 출국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