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자토론" 국민의힘, '4자토론' 실무협상 불참 통보

"양자토론" 국민의힘, '4자토론' 실무협상 불참 통보

강청완 기자

작성 2022.01.28 07:12 수정 2022.01.28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 후보 간 토론 방식을 놓고 각 당이 신경전을 벌이면서 상황이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별도의 "양자 토론을 하자"고 역제안했고 민주당은 "양자토론도 하고 4자토론도 하자"고 응수했습니다. 당장 31일 4자 TV 토론은 사실상 무산될 걸로 보입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지상파 방송사들이 여야 4당에 오는 31일 또는 2월 3일 대선후보 다자 TV 토론을 제안한 가운데 국민의힘이 "별도의 양자토론을 하자"는 카드를 민주당에 던졌습니다.

[성일종/국민의힘 의원 : 4자토론은 선관위가 주최하는 3회 법정 토론회의 횟수를 늘리는 것에 불과하지만, 필요하다면 향후 4당이 만나….]

양자토론이 더 시급하다며 방송사 중계와 무관하게 이재명-윤석열 후보 간 토론을 먼저 하자는 겁니다.

민주당은 "일단 수용하겠다"고 밝히고 다자 토론도 받으라고 요구했습니다.

[박주민/민주당 의원 : 4자토론을 회피할 수단으로 혹시나 양자토론이라는 것을 사용하려는 것 아닌가… 성사 단계에 있는 4자토론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양자 토론 논의를 두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선거법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양자토론 추진은 명백한 차별이고 큰 정당들의 선거운동 담합이며 선거법을 위반한 불법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민주주의 부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저와 토론하는 게 무섭나 봅니다. 법원의 결정이 있었는데도 그걸 무시한다는 것은 정말 민주주의에서 리더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국민의힘이 오늘(28일)로 예정된 대선후보 4자 토론 실무협상에 불참을 통보하면서 일단 설 연휴 기간인 31일 4자 토론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