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 "집무실 옮기고 청와대는 국민에"

윤, "집무실 옮기고 청와대는 국민에"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1.28 0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집무실을 정부 서울청사로 옮기고 청와대는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며 민간 주도 주택 공급을 약속했습니다.

보도에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집권 시 국정 운영 계획을 밝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일성은 청와대를 없애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청와대를 대통령실로 개편하고 소수의 참모들과 분야별 민관합동 위원회가 결합된 형태로 운영하겠다는 것입니다. 

임기 첫날부터 대통령 집무실은 정부서울청사로 옮기고, 지금 청와대는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 후보는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청와대 부지 활용 방안을 밝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역사기념관을 만들어도 좋고 시민들의 산책로라든지 이런 휴식 공간을 만들어도 좋고 그건 국민들께서 판단해서….]

부인과 처가 의혹과 관련해서는 문제가 있으면 처벌받아야 한다는 원칙에 예외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고, 이른바 무속 논란에 대해서는 평생 법조인으로 살아왔다며 의사 결정 과정에 불합리한 요소가 개입될 여지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은 시장의 생리에 맞지 않아 실패했다며 수요를 정확히 파악한 민간 주도의 공급 정책을 제시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꼭 공공주도로 가기보다는 민간에 의한 이런 주택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와 이런 여건을 정부가 잘 조성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윤 후보는 또 기존 증권거래세 폐지 공약을 철회하고, 대신 주식으로 얻는 5천만 원 이상 수익에 내년부터 세금을 물리기로 한 주식 양도세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2030 세대가 반응한 5천만 원 이하 가상자산 수익 비과세 공약에 이어, 4050 세대가 많은 이른바 동학개미 표심까지 겨낭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