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일본전 1 대 1 무승부…조 2위로 8강행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일본전 1 대 1 무승부…조 2위로 8강행

권종오 기자

작성 2022.01.27 2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일본전 1 대 1 무승부…조 2위로 8강행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과 비기고 조 2위로 8강에 올랐습니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1대 1로 비겼습니다.

21일 1차전에서 베트남에 3대 0, 24일 미얀마와의 2차전에서 2대 0 승리를 거두며 순항하던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인 일본과는 승점 1을 나눠 가져 조별리그 성적 2승 1무, 승점 7로 일본과 동률을 이뤘습니다.

이번 조별리그에선 승점이 같은 팀 간 순위를 가릴 때 상대 전적을 우선 따지는데, 한국과 일본은 맞대결에서도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조별리그 전체 골 득실을 비교한 끝에 한국(+5)은 일본(+8)에 이어 C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쳤습니다.

5위까지 2023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출전권을 주는 이번 대회에선 12개국이 3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2위, 그리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2개 팀이 8강에 올라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가립니다.

한국은 아직 최종전을 치르지 않은 B조 1위와 30일 오후 푸네에서 예정된 8강전에서 맞붙게 됐는데, 현재 2승으로 B조 선두를 달리는 호주가 될 공산이 큽니다.

지난 2018년 대회엔 5위에 올랐던 한국은 2014년(4위) 이후 8년 만의 4강 진입을 노립니다.

한국의 이 대회 사상 최고 성적은 2003년의 3위입니다.

한국은 경기를 시작하자마자 실점했습니다.

미야케 시오리가 후방에서 길게 올린 공이 중원에서 바운드되자 우에키 리코가 달려들며 따냈고, 그대로 한국 선수들 사이로 쇄도해 페널티 지역 안으로 들어가 오른발 슛을 꽂았습니다.

한국은 후반 37분 손화연을 서지연(한수원)으로 바꿔 공격진의 변화를 이어갔는데, 3분 뒤 서지연이 동점 골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김혜리의 오른쪽 코너킥 이후 골대 앞에 양 팀 선수들이 몰려 혼전 상황이 한참 벌어졌고, 서지연의 마무리로 한국은 균형을 맞췄습니다.

서지연의 4번째 A매치에서 나온 데뷔골이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