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차 화물차가 보행자 · 집 덮쳐…1명 사망

정차 화물차가 보행자 · 집 덮쳐…1명 사망

홍승연 기자

작성 2022.01.27 20:48 수정 2022.01.27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에서 내리막길에 세워둔 화물차가 미끄러져 굴러가면서 지나가던 주민 1명이 숨지고, 주변 주택이 부서졌습니다. 화물차 운전자가 안전장치를 제대로 하고 내렸던 것인지 경찰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홍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형 화물차 1대가 주택 현관문 앞에 아슬아슬하게 멈춰 서 있습니다.

주택 담벼락은 산산 조각났습니다.

오늘(27일) 아침 7시 10분쯤, 부산 동래구 칠산동의 한 주택에 4.5t 대형 화물차가 들이닥쳤습니다.

주택 화물차 사고

사고 차량은 30m 떨어진 주택가로 돌진해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에 멈춰 섰습니다.

화물차에는 건설 중장비까지 실려 있었지만, 정작 운전자는 없었습니다.

[피해 주택 거주자 : 천둥번개 치듯이 뭔가가 오는데 '아 이게 차가 우리 집으로 밀고 오는구나' 느껴서 나와보니까 현관문이 안 열리고….]

이 사고로 운동을 마치고 집으로 가던 60대 A 씨가 차량에 부딪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목격자 : 쿵 해서 나와보니까 운전대에 사람이 없더라는 겁니다. 보니까 할아버지가 밑에 사람을 저쪽으로 들어가서 꺼내고 있었습니다.]

50대 화물차 운전자 B 씨는, 길에 차를 세워두고 주차할 곳을 찾기 위해 차에서 내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B 씨는 차가 움직이지 않도록 브레이크를 눌러두기도 했는데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B 씨가 안전장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화물차가 내리막길을 따라 굴러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받침목이 바퀴에 하는 받침목이 아니고 브레이크가 눌려지도록 하는 받침목이 있답니다. 그걸 했답니다.]

경찰은 B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