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 유리 깨지고 비상금 털렸다"…새벽 주차장서 무슨 일?

"차 유리 깨지고 비상금 털렸다"…새벽 주차장서 무슨 일?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27 10:18 수정 2022.01.27 1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리창 깨진 차량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연합뉴스)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자동차의 유리창이 깨지고 차량 내 금품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 주민 A씨는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차량 내 금품이 사라졌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경찰에 "출근하려고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왔는데 차량 운전석의 유리창이 깨진 채 주차장 바닥에 떨어져 있었다"며 "차량 내 수납공간이 열려있었고 비상금도 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를 받고 충돌한 경찰은 아파트단지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면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에 앞서 아파트단지 CCTV를 확인했다는 A씨는 당일 오전 2시쯤 모자·마스크·장갑을 착용한 용의자가 단지 입구에서 택시에서 내려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왔다고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피해 진술을 들었으며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