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인점포서 '난동'…"절도 신고한 사장 기분 나빠서"

무인점포서 '난동'…"절도 신고한 사장 기분 나빠서"

G1 윤수진

작성 2022.01.27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절도범이 직원이 없는 무인점포에서 물건을 훔쳐 놓고는 주인이 신고를 했다며 다시 점포를 찾아가 난동을 부린 일이 있었습니다.

G1방송 윤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손님인가 싶었는데, 갑자기 진열대에 놓인 물건들을 정신없이 헤집어 놓습니다.

무인 가게라 주인은 없었지만, 옆에 있던 손님들이 놀라 안절부절못합니다.

알고 보니 이 남성, 이미 이 가게에서 세 차례나 물건을 훔쳐 신고까지 당했습니다.

[무인점포 업주 : '(손님이) 왜 그러시냐' 하니까, '여기 사장이 자기를 절도한 걸로 신고해서 기분이 나빠서 이런다'….]

주인 없다고 도둑질도 몰래, 난동도 몰래, 다음 날 다시 돌아와 쪽지로 '미안하다'며 사과도 몰래 하고 사라졌습니다.

작은 가게에 도둑 막자고 이렇게 사방팔방 CCTV 설치해놔도, 가게 문 연 지 네 달 만에 이 가게에서 적발된 절도만 5건입니다.

계산도 안 한 걸 그 자리에서 먹어 치우는가 하면, 제집마냥 아무렇지 않게 물건 챙기고는 그냥 나가 버리기도 합니다.

도둑들 인상착의 붙여놓고 경고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코로나19로 먹고살기 힘들어지자 인건비 안 드는 무인점포를 차린 건데, 반년도 안 돼 폐업 생각뿐입니다.

[무인점포 업주 :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는 상상을 못 했어요. 사실 폐업을 할까 고민 중이고, 스트레스받는 게 더 많아서….]

경찰의 국내 무인점포 절도 검거 건수는 재작년 367건에서 지난해 9월 기준 1천604건으로 5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