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나인우 스태프가 전한 미담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나인우 스태프가 전한 미담

SBS 뉴스

작성 2022.01.26 1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나인우 스태프가 전한 미담
최근 '1박 2일 시즌4' 새 멤버로 합류한 배우 나인우의 미담이 전해졌습니다.

오늘(26일) 나인우의 과거 스타일리스트로 일했던 A 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내가 정말 좋아했던 배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A 씨는 "나인우가 연말에 신인상 받는 모습에 내가 다 기뻤는데, '1박 2일' 합류 소식에 하늘을 날 것 같다"며 나인우와 함께 일했던 일화를 전했습니다.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A 씨는 나인우에 대해 "19살, 스타일리스트 처음 시작할 때 같이 고생하고 힘든 현장에서 내 배려를 많이 해줬던 사람"이라며 처음이라 잔실수가 많았던 자신을 늘 다독이고, 괜찮다고 말해주는 배우였다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나인우를 보면서 '이런 사람이 얼른 떠야 할 텐데' 생각했다"면서 "당시 직업이 사실 대우 받기 힘든 일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정말 애를 많이 써줬고, 내 흠을 전부 감싸줬던 배우"라고 덧붙였습니다.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A 씨가 전한 당시 일화를 보니 나인우는 밥 시간이 되면 본인은 굶어도 스태프들의 끼니는 챙겼고, 이른 시간 촬영이 잡혀 있어도 늘 스태프를 배려했습니다. 의상 피팅 날에도 스타일리스트 스케줄 위주로 맞춰주는 등 함께 일하는 스태프를 항상 존중해줬습니다.

A 씨는 "인간적으로 정말 괜찮고, 절대 변할 수 없는 착한 인심을 가진 배우"라고 나인우를 칭찬했습니다.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A 씨는 끝으로 "언젠가는 정말 나인우가 잘 되기를 일을 하면서 기도했다. 먹고 살기 바빠 잊고 살았지만, 3년 동안 함께 일하며 좋은 추억뿐이다. 배우 나인우도 존경하지만, 인간 나종찬을 정말 존경하고 아낀다"며 나인우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했습니다.

지난 25일 KBS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 측은 배우 나인우의 합류 소식을 전했습니다. 프로그램 담당 PD는 나인우에 대해 "예능 초보 캐릭터가 주는 신선함과 20대의 파이팅 넘치는 에너지를 기대해 달라"면서 훤칠한 비주얼과 엉뚱한 반전 매력을 가진 나인우의 합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19살, 처음 일하는 날 위해…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블로그 캡처, 딘딘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