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아파트 난간서 먼지 '탈탈'…항의하자 "입 찢어버린다"

[Pick] 아파트 난간서 먼지 '탈탈'…항의하자 "입 찢어버린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1.26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아파트 난간서 먼지 탈탈…항의하자 "입 찢어버린다"
아파트 복도 난간 밖으로 청소기 먼지를 터는 윗집 주민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연이 등장했습니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래층에 청소기 먼지통 비우는 여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현재 복도식 아파트에 살고 있다면서 2020년 2월 중·대형 백구 2마리와 함께 이사 온 윗집 여성 B 씨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A 씨는 "윗집에서 청소기 먼지통을 아래층으로 비우고 이불과 온갖 옷, 걸레, 신발들을 난간 밖으로 털어서 아래층에 개털이 쌓이고 있다"며 "바로 아랫집인 저희 집 난간과 복도에 제일 많이 쌓이고, 바람이 불면 온 복도를 굴러다닌다"고 밝혔습니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위층에서 이불과 청소기 먼지통 등을 터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아래층에 개털과 먼지 등이 쌓여있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아파트 난간서 이불 터는 모습
아파트 아래층에 쌓인 먼지

A 씨는 아파트 관리실에 개털 사진을 보여주며 민원을 제기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합니다. A 씨에 따르면 B 씨는 "관리비 내는데 왜 안 되냐", "다른 사람들도 다 턴다"며 관리실을 찾아가 소란을 피웠고, 이후 A 씨 집 현관문을 두드리며 "문 열어", "할 일 없어서 민원 넣었냐", "입을 찢어버리겠다"며 협박했습니다.  

A 씨는 "구청에 가서 자문해도 관리실에 말하라 한다. 쓰레기 무단투기로 신고하려 해도 아파트는 사유지라서 안 된다고 한다"면서 "관리실도 이젠 도와줄 방법이 없다고 한다. 소리 지르고 소란 피우니 아무도 못 건드린다고 생각하는지 개털 터는 행위를 절대 고치지 않는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윗집 여성은 제가 민원 넣은 게 미워서 더 턴다고 하더라. 그 집 딸은 자기네 개털이 아니라고 유전자 검사를 하라고 했다"며 "우리 집 아이가 개털 알레르기가 있다고 해도 '내 알 바 아니다. 대충 살아'라고 하면서 아래층 복도에 사람이 지나가든 말든 수시로 털어댄다"고 덧붙였습니다. 

A 씨는 주민 단체 채팅방을 통해 피해 사실을 공유했습니다. 이에 아파트 층간소음위원회에서 B 씨와 대화를 시도했지만, 그는 딸에게 전화해 경찰을 부르는 등 협조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후 B 씨는 층간소음을 일으키며 보복했습니다.  

A 씨는 "경찰이 다녀간 후 밤 10시에 윗집에서 온 집안 바닥을 망치로 두드렸다. 여러 세대의 민원으로 경비실에서 방송했음에도 1시간가량 분노의 망치질이 계속됐다"며 "이튿날 밤에 또 망치를 두드렸고, 이젠 집에서 굽 있는 신발을 신고 뛰어다닌다. 저희 집 천장이 불안하다"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끝으로 A 씨는 "이 외에도 말도 안 되는 고의적인 행동이 많은데 해결책이 없다. 사람 알기를 우습게 아는 저 사람들을 혼내주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A 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이기적인 사람들이다", "똑같이 진상 짓을 해줘야 한다", "아파트에 살 자격이 없다" 등 분노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많이 본 뉴스